5G와 자동차의 새로운 만남 V2X

>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상용화된 5G 서비스가 자동차에도 사용되는 것 알고 계셨나요?! 자동차 1대가 자율주행을 하기 위해 시간당 약 4Tb 정도의 데이터를 만든다고 할것입니다. 또 교통사건는 몇 초 순오래간만으로 일어납니다. 이런 이유로 5G의 대용량 저지연 통신 기술이 차량 통신에서도 주목받고 있 습니다.​

>

5G란 60GHz 이하의 밀리미터파를 이용하는 최대 속도가 20Gbps인 이동통신 기술입니다. Bps란 bit per sec의 약어로 송수신 데이터 속도 단위입니다. LTE와 비교하면 속도는 20배 정도 빠르고 용량은 100배라고 합니다.​

>

5G 통신으로 넘어오며 밀리미터파를 사용하며 더 넓은 대역폭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반면 밀리미터파를 사용하므로 이전 통신 규격보다 더 큰 주파수를 사용하며 파동이 한층더 빛의 성질을 띠게 되었다. 이로 인해 회절이 덜 일어나며 빌딩과 산 등 송수신기 사이의 물체로 인해 및 분산이 일어납니다. 이 같은 현상으로 인해 파동이 멀리 전송되지 않으며 쉽게 차단되는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기지국 서비스영역인 셀의 수를 항상­그랬듯려 해결했읍니다.​

>

차량사물통신(V2X, Vehicle to Everything)이란 얘기 댁로 자동차가 도로의 모든 요소(자동차와 자동차, 자동차와 인프라, 자동차와 보행자, 자동차와 네트워크 등)와 정보를 주고받는 기술을 의미할것이다.이 V2X에는 두 가지 기술 보통이 존재할것이다. IEEE에서 보통화한 DSRC 기반 무선랜 기술인 ‘웨이브’와 3GPP에서 보통화한 셀룰러 통신 기술인 ‘C-V2X’ 인데요, 각각 장단점이 있습니다… 또한 C-V2X를 상세하게 구분하자면 LTE-V2X와 5G-V2X로 과인눠는데, 그 주요 스펙은 아래와 같습니다.​

>

웨이브는 오랜 연구개발로 안정성이 높으며 벌써 기술 그냥화가 완료된 장점이 있는 반면 5G-V2X 최종 그냥화는 2020년 다음로 소견됍니다. 반면 5G-V2X와 웨이브의 주요 스펙 비교 시 모든 측면에서 5G-V2X가 월등히 우수함을 볼 수 있읍니다. 자율주행차 1대당 1시간에 4Tb 수준의 정보를 만들기 때문에 데이터 전송속도의 차이를 고려했을 때, 추후 최종적으로 5G-V2X 사용은 불가피할 것 같읍니다. 이런 이유로 전 세계 정부별, 작은기업별, 기관별 차이가 있으며 여러 회의와 협의가 진행되고 있읍니다.​

>

웨이브와 C-V2X는 방식이 다르기 때문에 다른 인프라가 필요합니다. 역시 웨이브와 C-V2X가 호환되지 않기 때문에 두 방식 전체 사용할 시 비용이 중복적으로 생성해 매몰 비용이 생성합니다. 이 때문에 웨이브를 구축한 다소음 5G-V2X로 바꿔야 할 지, 처소음부터 5G-V2X를 도입해야 할지 생각이 분분합니다.쭝국의 경우는 C-V2X로 나아가고 있으며 화웨이와 다다같이 시범 도시에서 기술을 개발 중입니다. 국내의 경우 현대자동차는 DSRC 방식을 2021년 계획 G90에 우선 적용될 것이라고 합니다. 동시에 미래 기술에 대응하기 위해 KT와 다다같이 C-V2X도 병행 개발할것이다고 합니다.​

>

현대모비스와 KT도 커넥티드카를 위해 충남 서산의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 5G 인프라 구축 및 협업을 진행하고 있슴니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차 엠빌리의 센서들이 수집한 정보를 서버로 송신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KT는 5G 단스토리과 기지국끼리 연결을 지원합니다.​

>

그 외에도 교통안전공단이 경기도 화성에 자율주행 점검도시(K-city)를 구축하고 KT가 K-city, 대학 캠퍼스 등 5G 인프라를 구축했읍니다.매우최근까지 살펴본 것처럼, 안전하고 다양한 기능을 탑재한 자율주행차량의 상용화를 위해서는 V2X 통신기술의 발전과 표준화가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니다. 매우최근 이 순간에도 V2X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머리를 맞대며 그 방향성을 결정해가고 있는데요. 세상 모든 것과 소통하며 달리는 자동차들을 도로에서 만날 날이 5G 속도만큼 빠르게 실현되길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