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印조사소 확대 운영 “미래 자율주행 SW 역량 강화”

>

현대모비스가 미래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 관련 연구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인도연구소를 확대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더팩트 DB현대모비스, 북미·유럽·인도·차이나를 잇는 R&D네트워크 협업체계 [더팩트&서재근 기자] 현대모비스가 미래차 소프트웨어(SW) 기술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소프트웨어 개발과 검증을 다소 수용한 인도연구소를 확대 운영한다.현대모비스는 13일 인도 하이데라바드에서 운영하는 인도연구소 인근 신규 IT단지에 제2연구거점을 추가 구축해 확대 운영에 들어갈 의도라고 밝혔다.현지 ICT 및 SW 전문 인력 700여 명이 근무하는 현대모비스 인도연구소는 차량에 적용되는 각종 SW 현지 개발과 검증을 다소 음란하게 국내 기술연구소와 협력하고 있다. IVI 아이플리케이션, 에어백제어장치(ACU), 전자식 브레이크장치(MEB5), 오토사(AUTOSAR) 플랫폼 등 차량용 전장 부속이 인도 연구소가 개발·검증하고 있는 대표적인 아이템이었다.현대모비스 인도연구소 제2거점 확대 운영을 통해 현지 소프트웨어 우수 인력을 확충하고 개발역량 확보 및 근무 환경을 개선해 미래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과 관련한 현지 연구 활동을 강화한다는 방침이었다.특히 제2거점에서는 자동 주행과 주차를 위한 제어 로직, 그리고 자동 주행용 (카메라·레이더·라입니다)의 인식 알고리즘 개발에 집중될 것이다. 양산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각종 제어 로직을 개발하고 딥러닝 기반의 영상인식 알고리즘과 신호처리 알고리즘을 개발해 자율주행 데이터의 정밀도를 높인다는 전략이었다.나아가 다양한 주행 귀취가 모사된 PC 기반의 가상 환경 시뮬레이션을 통한 영상인식 알고리즘 학습 DB를 구축하는 등 자율주행 SW의 신뢰성을 높일 수 있는 SW 성능 육성 툴 개발도 추진한다.현대모비스는 미쿡, 독일, 차이나, 인도 등 글로벌 핵심 거점을 중심으로 글로벌 R&D 네트워크 협업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제공된 반면 현대모비스는 국내 기술연구소를 기점으로 5000여명의 연구원이 미크 독일 차이나 인도에 글로벌 연구개발(R&D) 네트워크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북미연구소는 로직, 운전자의 상태판단 로직 자율주행 요소기술의 선행개발을 다소 뒤지고 유럽연구소는 카메라와 레이더센서 자율주행을 위한 핵심 알고리즘을 주력 개발하고 있다. 차이나연구소는 글로벌 OE 제품 개발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토지별 특화 R&D센터의 역할을 하고 있다. 국내 기술연구소는 R&D 헤드쿼터로서 회사의 기술개발 로드맵과 전략을 수립하고 해외연구소와의 협업을 통해 미래의 자동차기술 개발을 선도하고 있다.이 밖에도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인 모비스 벤처스를 믹실리콘밸리와 차이나 마케팅에 각각 운영하며 글로벌 발굴에도 집중하고 있다.해외연구소를 통한 독자개발 성과도 속속 가시화되고 있다. 북미연구소는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차량으로 운전자의 상태를 파악해 자동차 스스로가 안전지대로 이동시키는 “DDREM(Departed Driver Rescue & Exit Maneuver)”선행 개발에 성공했고, 차이나 연구소도 스마트키 없이 운전자의 얼굴인식을 통해 차량의 출입과 시동이 가능한 “안면인증 활용 스마트키”기술을 개발했습니다.현대모비스는 이 같은 기술개발 경쟁력을 바탕으로 올해 글로벌 자동차업계를 대상으로 27억 달러 수주를 달성한다는 목표다.likehyo85@tf.co.kr

원문출처: 현대모비스, III연구소 확대운영 ‘미래 자율주행 SW 역량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