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트 이스트우드감독의 ’15시17분 파리행 열차’, 실화, 주인공들도 실제인물, 꿈이 인생을 만든다

정얘기 멋진 영화다.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이 실화를 기반으로 영화인데, 글쎄 주인공을 배우가 아닌 실제인물로 캐스팅 했읍니다는 점이다. 역쉬 Clint Eastwood ! 파격 그 자체 !스토리은 이렇다.어려서 학교생할에 잘 적응하지 못하고 매일 교장실에 불려다니던 3 친국…2명은 총싸움을 너희무 괜찮아해서 과인중에 크면 군대를 갈 꿈을 꾸던 놈들이고, 그러므로 결국 한명은 육군가서 아프가니스탄에서 복무를 하고있고,한명을 공군가서 복무를 하고있고, 마지막 한명은 새크라멘트 고향에서 대학을 다니고 있다.2015년 여름 군인둘은 모처럼 휴가를 얻고, 친국 3명은 무작정 유럽여행을 가는 데 암스테르담에서 파리행 열차를 탔는 데 IS테러범이 300발의 총알을 장전해서 테러를 저지른다. 승객 한명을 권총으로 쏘고 다시 칼빈같은 총으로 쏘려고 하는 순간 공군에 복무중인 친국가 먼저 덥치고 육군친국가 줘패고 대학생도 가세해서 제압하고 총 맞아 죽어가는 사람을 구해낸다.이일로 프랑스 대통령에게서 프랑스 최고훈장인 ‘레지옹도뇌’를 받고어메리카으로 돌아와 군에서도 훈장을 받고 새크라멘트 영웅으로 칭송받는 다는 영화다.이 스토리는 그리 극적이지는 않다. 여행중 갑자기 테러범을 만났고 제압했읍니다. 심플한 이스토리…그런데 이영화를 있자니 이 영화가 왜 가치가 있는가 문득 드는 소견은 곧바로 이거다 !

이런 측면에서 본다면 이 영화는 우리 대다수의 학생들이본인 중장년층에게도 좋은 감동적인 영화라고 할 수 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