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전자피 전지현 대장슬림 솔직후기

>

안녕하세요. 아입니다.D변비라고 생각하면 조금 지지한 상념을 가지지만, 직접 경험해 보면 결코 작은 문제는 아닐 것입니다.​

>

저는 우선 병원에 가서 제일 먼저 진찰을 받았습니다. 사실 이런 의문으로 병원에 가는 것이 부끄러웠지만, 어느 정도 심해지면 부끄러워서 견딜 수 없었습니다. 내시경 등 여러 검사를 받고 의사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영어 내과 서적을 보여주면서 변비는 여러 원인이 있다고 합니다. 그 중 저는 식습관과 스트레스로 인한 과민성장증후군이 주의했고, 그것이 변비를 비롯한 많은 의문을 일으켰습니다.​

>

다행히 변비는 생활연습을 바꾸면 대부분 해결된다고 해요. 수분식사,체육,식물섬유보충은이세가지가중요하다고설명을했는데,일단은약을바탕으로해서먹고,세가지를지속적으로실천해야한다라는거예요. 이렇게 물어보고 병원을 과인하면서 식이섬유는 뭘까? 라고 생각했습니다. 검색해 보니 사람의 소화효소로는 소화되지 않고 체외로 배출되는 고분자 탄수화물이라고 한다.​

>

위의 요건을 충족시켜 주는 식이섬유로는 다전자피를 정스토리로 추천하고 있습니다.다전자피는 쉽게 이 스토리가 생기며 다전자 껍질이 수용성 식이섬유와 물에 잘 녹지 않는 불용성 식이섬유가 함께 있기 때문에 대장에 있는 찌꺼기를 함께 붙여 변에 부피를 늘려 변을 잘 다니게 하는 역할을 한다는 것. ​

>

제가 요즘 식사하고 있는 뉴트리원의 차전자피BB랩 ‘전지현대장 슬림’이라는 건강기능의 맛있는&요리입니다. ​

>

>

주원료로는 다른 최초로 거즈가 없는 차전자피 식이섬유 7,400mg과 17종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가 부원료로 함유되어 있습니다. 그 밖에도, 알오에베라, 키토산, 푸른 과즙분 스토리, 프로테아제, 아밀라아제, 레바논 프리미엄이 들어 있다고 합니다. 성분 상 게시물이 들어 있어, 만일 나쁘지 않게 알레르기가 있는 분은 유의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

>

>

>

>

전지현 대장 슬림 한 박스에 30포가 들어 있고 하루에 2포 식사를 해야 하니 15일 분량이네요. 역시 원스틱형이라서 휴대가 편리합니다. 갈색 설탕의 색깔과 비슷해서 향기는 조금 본인이 아니었어요.​

>

대장슬림차의 전자피분을 넣고 물을 부었더니, 재빠르게 물을 흡수해 부쩍 늘었습니다. 신기하게 더 부으면 흡수해서 더 늘어나고.

>

>

차전자피 전지현 대장 슬림 먹는 방법은 설명서에는 1. 입안에 물을 함유한 2. 대장슬림 1포를 입안에 던져 넣는 3. 삼킨 후에 충분한 물을 마셔 준다고 써 있습니다. 1일 2포 먹어야 하고 식전 노화는 기름진 식사 직후에 식사하면 훨씬 좋다고 합니다. 대장 슬림 1포를 바로 입에 넣으면 치아에 끼는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고 하니, 그 부분만 유의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

>

내가 먹는 것을 너 자신이 나쁘지 않다고 생각해 먹다 보면 가끔 절제를 못할 때가 많은데 대장슬림을 먹다 보면 10분에서 20분 정도 지나면 배에 포만감이 생기고, 스스로 배부른 것 같은 소견) 섭취를 어느 정도 하고, 곧 대장슬림을 먹는 습관을 들였더니 포만감이 더 생기고 못 먹게 됐어요.​

>

변비에도 좋고 포만감도 있기 때문에 다이어트 시에 변비와 공복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다이어트하는데 매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대장슬림차의 전자피를 넣었을 때 삼겹살기름의 대부분을 흡착하여 내리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지방을 흡착하여 배출시킨다고도 알려져 있습니다.​

>

저는 과민성 대장 증후군으로 복통과 변비가 오래 지속되었습니다. 아마도 스트레스성과 잘못된 식습관 때문인 것 같습니다. ​

>

경험해보니 변비를 해결하는 확실한 방법은 만성적이지 않고 심한 변비는 의료기관에서 가장 먼저 적절히 치료받는 것이 가장 우선이며 수분 보충과 체육과 함께 보조적인 수단으로 식이섬유가 풍부한 2차 피부를 식사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거의 1박스를 다 쓰는데, 많은 도움을 받고 있어요. 다음 전자피 전지현 대장 슬림을 사용해 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확실히 예전보다 나쁘지는 않다는 상념이 듭니다. ​​

이 글을 쓴 뉴트리원으로부터 제품을 재제공받아 직접 사용한 후 정직하게 작성한 글이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