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추천 8강 [영화 추천] 넷플릭스 스릴러

 넷플릭스 슬릭스 영화 8강 오늘은 집에 있을 때 혼자 보기 좋은 스릴러 영화 넷플릭스에 있는 영화들 8편 소개해보자

쿼쿼GO!

콜 한국영화 처음에 박신혜가 주연이라고 해서 그 큰 눈동자로 얼마나 스릴러 연기를 보여줄까 해서 본 스릴러 영화인데 “정종서”라는 분이 정말 미친 연기력을 보여줘서 (물론 우리 신혜 배우도 잘했지만) 이분 연기를 보나 하고 시간이 흘러버린 작품이었다.

나름대로 기승결도 나쁘지 않았고 전개가 좀 별로라고 느꼈다. 스릴러 타임 리프라는 것이 새로운 부분인데 어쩌다 저 전종서 역의 캐릭터가 갑자기 사이코패스가 되었는지 너무 쉽게 갑자기 사람들을 차례로 죽어가는지 경찰이 엄마와 함께 방문했다가 어이없이 죽은 장면이라도 어처구니없을 것 같아 안타까웠지만 (도중에 무당이 널 죽이지 않으면 선이 나라는 얘기했듯이 복선이라면 복선) 그냥 재미있게 보았기 때문에 아직 못 본 편이라면 츄

제럴드 게임 외국 영화

이 영화는 주위에서 계속 봐달라고 해서 미루어 본 영화지만 기대 이상으로 재미있게 봤다. 흐르는 복선이나 신경을 건드리는 요소(특히 나는 떠돌이 개와 아버지에게 근친한 장면)가 기억에 남는다.

개인적으로 히로인의 마지막 말이 너무 기억에 남는다.

너, 내가 생각한 것보다 작구나.”

이 영화는 저 이야기가 다 설명해 줄거야. 우리가 느끼는 공포는 실제로는 더 작고 초라할 수 있지만 때로는 누군가의 인생을 망칠 수도 있다.

개인적으로 완전 개셤

판의미로 외국 영화

이 영화를 스릴러에 넣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하지만 개인적으로 스릴러로 받아들였기 때문에 넣었다.사실 매우 충격적이다. 아이들에게 감히 소개하고 싶지 않다.

하지만 이 영화는 그 시대적 혹은 심리적인 우울감을 잘 표현하고 있어서 나름대로 불쾌감을 느꼈지만 무시할 수는 없었다.(이건 무슨 뜻인지 잘 모르겠는데 봐라. 나랑 비슷한 생각이 들거야 ).

어렸을 때는 마음에 안 드는 영화를 보기 싫었는데 성인이 된 뒤에는 이런 영화가 판타지인데 그 감정적인 모든 것을 가장 잘 설명해 주는 것 같다. 이 영화의 장르는 뭐냐고 묻는다면 성인용 스릴러 판타지 정도라고 설명하면 되겠다.

만약 “동화적인 우울감”을 좋아한다면 이 영화 추천할 만하다.

인비지블 맨의 외국 영화

소시오패스의 남자친구에 개수작을 자주 그린 작품인 비저블먼이 요즘 이런 반전 요소가 유행인지 겁이 나서 느닷없이 파노라마가 많이 보이는데 영화는 처음 스릴러로 생각하고 들어가 판타지를 온 것 같은 이상한 감정에 빠진다.

나는 이 영화가 재미있었다. 왜 재미있었냐면 여성 캐릭터의 점진적인 성장과 보이지 않는 심리적 압박감을 잘 그려냈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꼽을 수 있다.

개인적으로 시간의 흐름을 모르고 본 작품인데도 호불호는 갈릴 수 있다.

그래도 심리적 요소로 스릴러물을 원한다면 이 작품을 권한다.

셔터 아일랜드 외국 영화

그냥 졸작이야. 이 영화 다시 봐도 정말 작게 만들었어.(역시 레오 아자씨 작품은 재미있어)

그런데 이 영화를 보지 않은 스릴러 마니아는 과연 있을까.아닌가?

안 봤으면 꼭 봐야지 설명하기 싫다그냥 봐라 재밌다의미가 있어 돋아

사바하 한국영화

사이비 종교에 대한 설명이 완벽하지는 않았지만 이정재의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는 작품이 아닌가 싶다.

재미 스릴러로 강추다. 재미있었지만 큰 기억에는 남지 않았다.

환생 외국 영화

자신의 틀을 깨기 위해 세미나에 참석했고, 지금까지는 정말 “예스맨” 같은 느낌으로 가볍게 보았지만, 점점 시간이 지날수록 과했다. 그리고 나름대로 반전 요소와 주인공이 느끼는 감정 변화가 다채롭다.

마지막 장면에선 그저 이것이 바로 조희팔급 심리 스릴러 영화였다고 결론 내렸다.

예상과는 전혀 다른 내용이었고 나는 그게 마음에 들었다.

아마 어이가 없겠지만 당신들도 이 영화적 결말에 만족하고 있지 않을까.

하우스 오브 왁스 외국 영화

고구마 스릴러 그 자체야특유의 고구마가 외국 스릴러라고 보면 되지만 주인공들의 얼음 같은 취향에 짜증이 나지만 그래도 주제와 가진 순수한 공포요소가 두렵게 했다.

언젠가 본 여성(주부)들의 인형치고 남자들이 같은 동네에 살았는데 나중에 여주인공이 알아채고 정의 실현된 제목이 생각나지 않았던 그 작품과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하지만 닮았다고 할까). 하지만 그 영화 2005년작이니 배경이나 순수 공포적으로 상당한 수작이 아닐까 싶다.

마지막은 하우스오브왁스의 움짤로 포스팅을 마무리해볼게.쉬는 날에 내서 재미있게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