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드웨이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현실감 느껴진 영화

>

안녕하세요 방열이다 지난 주말 미세먼지가 심했던 날, 일부러 영화관에 가서 평판이 좋았던 영화 미드웨이를 감상했습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의 큰 전투 중 하본인을 배경으로 만든 작품이라고 합니다. 미드웨이 해전은 역사상 남는 중요한 전투로 그려진 작품이었습니다.현재 영화 미드웨이호는 저팬 미화 작품이라는 견해를 보아왔습니다. “재팬과 미국은 대등했습니까?” “미드웨이 싸움에서 이겼으면 저팬이 승리할 수 있었다?”는 견해가 있지만, 저는 다른 방향으로 이해를 했습니다. 저는 세계사를 잘 모르는 사람 중 한 명이었는데 최근에 넷플릭스에서 다큐멘터리 10부작으로 본 컬러풀하게 본 2차 세계대전을 봤어요. 저팬의 전쟁 야망에 대한 이 스토리는 다 아는 사실 1입니다. 당시 아시아는 미개인으로 취급됐고 식민지가 많았던 시대로 저팬도 작고 많은 무시를 당했으며, 제2차 세계대전에서 독일, 이탈리아와 동맹을 맺고 참전했지만 동아시아 진출의 걸림돌은 미국이다.그 무렵 유럽에서는 독자적인 전차부대가 유럽 전역을 장악하고 있었기 때문에 동남아시아를 장악하고 있던 프랑스 네덜란드 포르투갈 등은 신경 쓰지 않았던 귀취였지만 미국이 지배하고 있던 필리핀이 있었기에 미국이 궁금했다고 한다. 그래서 전쟁을 효과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전투장비의 기계화에 필요한 석유가 필요했지만, 재팬의 석유는 80Percent 이상을 미국에서 수입했다고 합니다. 동남아에 원유국이 있기 때문에 그곳을 차지하기 위해 미국의 유입경로를 차단하기 전에 선택한 진주만, 그래서 거점지를 만들기 위한 미드웨이 전투를 그린 영화입니다.

>

서론은 그대로 길었던 것 같군요. 진주만은 Japan의 기습이 대성공해서 피해없이 정박해있던 전투함을 전부 부壊버렸다고 합니다. 그러한 항모는 그 당시에 없이 미드웨이 전투를 준비시키고 있습니다. 사령관은 니미츠로 교체돼 미국의 암호화 분석 기술을 이용해 Japan의 통신을 분석하고 중요한 정보를 알아내는 데 집중한 정보 장교. 나 혼자만의 문재가 효과를 발휘해 큰 싸움에서 승리한 것 같았습니다.미드웨이 기습작전을 미리 예측하고 파악했기 때문에 미리 준비해 둔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그리고 큰 공을 세운 비행 조종사도 큰 활약을 한 것 같습니다. 미드웨이 해전에서 Japan 함대를 찾아 출격한 전투기는 목적지에 이르렀지만, 정작 Japan 함대가 보이지 않아 진행할 때 돌아올 연료도 없는 정세였다고 합니다. 당시는 통신이었고, 레이더가 최근처럼 발달하지 않아 망망대해에서 찾기가 정말 힘들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행히 미군 잠수함을 공격하려고 함대에서 내려온 Japan 구축함은 잠수함 공격에 실패하고 서둘러 본대로 돌아가는 모습을 발견했다는 겁니다.이 부분도 전투 승리의 요인이었다고 생각되는 부분입니다.

따라서 숙련된 비행조종사 제펜 항공모함을 집중적으로 포격하기 시작했는데 여기서 또 다른 승리의 요인이 있었습니다.제펜사령관의 무능입니다. 어뢰로 교환하는 시간이 2시간도 안 돼 걸리는 상황이었고, 급박한 상황에서 빠른 교환 명령을 받았고, 격납고는 바로 화약고였던 상황에서 몇 발의 급강하 공격폭탄으로 항모를 잃게 된 것도 중요한 승리 포인트였던 것 같습니다.

>

영화를 보지 않으신 분에게는 스포일러가 될 수 있으니 주의바랍니다.

>

>

>

1944년 진주만 공습 이후, 전 세계에 대한 제펜의 야망이 강해져, 사상 최대 규모의 믹 본토 공격을 계획할 것이다. 미군은 진주만의 다음 제펜 공격 목표가 어딘지 암호를 해독하기 위해 노력하고 동시에 긴박하게 전열을 정비해 자신감을 가진다. 드디어 두 번째 타깃이 미드웨이임을 알게 된 믹은 반격을 준비하지만, 절대적으로 불리한 귀추였다 세계의 역사를 바꾼 위대한 전투 이야기가 지금부터 시작된다!

>

>

근래 본 영화 미드웨이 실감나는 전투장면의 연출과 역사적인 전투를 잘 표현한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일본과 미국의 태평양 전쟁에서 가장 중요한 전투. 많은 노력과 희생으로 승리했다고 합니다.암호 해독으로부터 뛰어난 비행기술, 지휘력, 부하직원에 대한 신뢰등을 본 영화로 리얼하게 즐겁게 보았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