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당겨진 자율주행차 2022년부터 시장 개막…. (feat. Waymo 웨이모 Cruise 크루즈)

>

아시다시피 자율주행차라는게 차량 판매량 감소, 차량 공유 서비스 시작, 노인 연령층의 차량 이용률 증가라는 세가지 특성을 가지게 됩니다​그래서 차량 판매량 감소때문에 글로벌 차량 메이커들은 자율주행차를 개발만 해왔지 상용화를 안해왔죠​근데 유럽을 시작으로 테슬라가 길거리에 넘쳐나쁘지않아게 되자 글로벌 차량 메이커들이 흥분하기 시작햇읍니다​이 시장은 선점하는 놈이 다 먹는 독식 시장이거든요, 자율주행차끼리는 사고나쁘지않아 트래픽등 정보를 차대차 가령은 차대네트워크대차로 서로 주고 받을수 있습니다, 즉 보통 규격화가 정착되기도 전에 선점하는 놈들이 싹 쓸이 해버릴 현실성이 높다는 말죠​암호화된 신호는 보통 규격화가 되버리면 해킹의 위험이 높습니다, 해커에 의해 잘못된 신호를 전송하는 코드들이 생겨날 현실성이 크죠, 결국 신호 전송의 보통화는 독식 후에 공개되지 않은 암호화 보통화로 천천히 이뤄질 현실성이 높습니다​차량메이커들이 레벨4의 자율 주행차를 2026년부터 상용화하리란 전망이었는데 테슬라로 인해 모드 레벨3, 4 자율 주행차를 2022년부터 보급하도록 앞장서고 있습니다​당연히 벌써고 있는 GM과 구글이다, 벌써 레벨4가 완성되어 있어 2022년에도 곧바로 출시가 가능한 회사죠​이 시장이 아주매우나쁘지않아게 큰게 화물 택배 인적 물량 뿐만 아니라 물류 시장 온라인 구매 시장이랑 다 되어 있지요​그리하여 이 시장은 아무나쁘지않아 해먹는 개나쁘지않아소 시장이 아니고 생명과 안전 그리하여 기술이 집적된 IP 시장이다​3월 대폭락때 구글을 운좋게 줍줍햇읍니다면 이 시장이 4년 앞당겨진 요즈소음 황금 주주가 된 것이다, 가장 현실성이 높은건 구글이니까요, 스마트폰 연동은 뭐 자동일테고….​당연히 다른 회사들과 경쟁해 누가 이길지는 모르지만, 아이플의 사례에서 보듯이 미리 아주매우 개발해 놓은 놈들 (GM크루즈, 웨이모) 따라잡는건 매우 힘듭니다​현대차도 기술력이 상당한 편이고, 현대차도 요즘 오른게 이 시장을 먹으면 아주매우날수 있기 때문이지만 글로벌을 먹을 만큼 기술이 좋은건 아니고 국내 시장 정도는 노려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저도 요사이 고민이다 구글, 30조 버는 회사가 시총 1000조인데…..​너무 비싸지요, 보통 1000만원만 넣어놨습니다만, 대기 자금이 많아서 다 넣을지는 고민하고 있습니다​구글에 웨이모(waymo)로 검색하지만 자율 주행차 시장이 자율택시, 자율트럭, 자율배송, 자율물류로 전세계를 장악할수 있는 어린아이템이란 사실을 쉽게 알수 있습니다 (공식 홈페이지에 가시면 나쁘지않아와요)​핸드폰 혁명, 스마트폰 혁명 이후으로 아주매우난 자율주행 혁명인데​문재­는 주가가 당시처럼 very cheap이 아니고 very expensive하다는 거죠​1등주인 구글을 사더라도 안착하지 못하면 손실볼 현실성이 대단하다​구글이 시장을 60~70퍼센트 씹어먹어 성공만 합니다면? ㅋㅋ 추정 이익은 계산 불가죠, 트럭 운송, 택배 운송, 인적 운송 세개 합쳐 큰나쁘지않아라당 수십조씩 먹는다고 계산하면 보통 전세계 근접 불가 1등 큰기업이 생기는거죠….. 거기다 온라인 구매 + 물류 시장까지 먹어버리면 뭐​

>

​기다리면 언제나쁘지않아 기회는 옵니다​다만 지금은 어느나쁘지않아 투자자이기 때문에 호재가 터졌을때 싼 가격이 아닐 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