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 만족도로 기네스북에 오른 미드 / 브레이킹 배드

AMC 드라마 ‘브레이킹 배드’를 드디어 완주했습니다 #밤이 기다려지는 숨막히는 이 이야기의 연속, 정이 이야기의 역대급이라는 이 이야기가 부족한 인생 미드 속에서 예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브레이킹배드는 딱 나쁘지는 않다는 미국 남부지방의 속어인데 고등학교의 보통 화학선생님이 어느 날 폐암 선고를 받고 마약 만들기에 뛰어든다는 이야기입니다. 눈에 익숙한 브레이킹 배드의 로고를 자세히 보면 화학 때 기억한 원소의 약자를 잘 알 수 있도록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ᄒ

>

이 분은 바로 월터 화이트라는 선생님인데, 지금까지 한 번도 싫은 일 없는 샌님 아저씨가 속옷 차림으로 총을 든 이유가 뭘까요?브레이킹 버드는 흔한 갱단 드라마가 아니라 평범한 사람의 욕망에 대한 이야기여서 더 공감할 수 있어요.​

>

마약 제조는 불법 중에서도 중죄로 처벌받고 있는데, 마약단속국의 형사이자 동서간 슈뢰더의 눈을 피해 줄타기를 하는 장면이 손에 땀을 쥐게 합니다.

>

학창시절 제자였던 핑크맨과 만들어내는 마약 메탐페타민은 정스토리 과학적으로 완벽하게 만들어 자꾸 일이 커집니다 정말 무서운 것은 마약단속국에 걸려 감방을 가기보다 피도 눈물도 없는 갱단을 상대하는 것.

>

월터 화이트(브라이언 클랜스턴)와 핑크맨(아고란 폴)의 절대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 완벽한 캐미를 보여주며 스토리+는 멈출 수 없는 폭주열차와 함께 전개됩니다.

>

월터는 폐암으로 인해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자 가족을 위한 급전 때문에 이 일을 시작했지만 이상하게도 암은 더 이상 전이되지 않고 마약은 날개 돋친 듯 팔린 유흥주점이 됩니다.

>

내성적이고 평범했던 한 중년 남성이 점점 더 대범해지고, 마침내 미국 남부를 지배하는 거대 마약제조업자로 군림하기까지의 과정이 재미있게 전개됩니다.어둠의 세계이긴 하지만, 마약 유통에 관한 한편의 문서를 감상하는 것 같은 즐거움도 있군요.

>

월터의 가족애가 비결적으로 옳다고는 할 수 없겠죠? 그렇다면 하느님이 드라마를 그런 정의로운 마인드(?)로 접근하기보다는 그냥 적절하게 욕망을 채우는 감정을 대리만족으로 느끼는 게 솔직한 인간이 아닐까 싶어요.그런 측면에서 보면, 스카일러는 발암… 캐릭터라면 자신만만하겠죠

>

월터는 인간의 욕망의 흐름대로 처음 목표였던 금액을 채우고도 스텁하지 않았습니다.스스로 합리화하고 동기를 부여해 어둠의 세계에 더욱 빠져들게 됩니다.그리고 마지막 빌런을 맞이하게 되는데 그분은 바로 치킨잡사장님.?!

>

낮에는 치킨집을 운영하며 가끔 마약단속국에 기부금을 내는 건실한 사장이. 오늘은 자주 비옷을 입고 계시네요.

>

월터도 일상에서는 폐암에 걸린 선생이지만 어둠의 세계에서는 악명 높은 하이젠버그로 통한다고 한다.치킨가게의 사장은 미국의 대형 마약조직의 보스이고, 이런 설정이 너희들 무기발이야.조직원이자 암살범인 멕시칸 갱의 캐릭터도 대단하죠.

>

예기발과 순발력이 역대급 사울 굿맨 변호사 양반&감초 같은 연기가 최고죠.스핀오프 시리즈인 ‘베터콜사울’에서도 자신감이 넘칩니다.

>

막대한 부와 젊음, 연인, 미래를 가졌다는 말도 마약으로부터 떨어져서 자신을 가질 수 없는 중독의 무서움도 엿볼 수 있는 드라마였어요.

>

일확천금과 완전범죄를 꿈꾸지만 정신은 점점 황폐해지고 사랑하는 사람은 죽으면서 점점 더 멀어지는 비참한 결 스토리로 치닫습니다.

>

가족을 지키기 위해 선을 넘어서는 것보다 가족과 함께 하는 것, 그것만으로도 인생의 의미는 충분하다는 교훈을 남기고 있는 것 같네요.물론 인생에 정답은 없으므로… 판단은 각자에게 맡긴다.

>

워낙 강한 빌런이라 구스타보플링의 결말도 인상적이었습니다.그를 쓰러뜨린 월터의 재치와 허풍을 한 수 위라고 할 수 있겠지요.

>

얼빠진 캐릭터도 드라마 양념도 해주고.

>

어떻게든 봉지를 벗어 준 것 뿐인데, 당신 본인에 힘겹게 느껴지는 장면입니다. ᄒ

>

한 에피소드로 방송될 때마다 시청자에게서 받는 평가가 있는데, 브레이킹 배드 ‘페이스 오프’가 만점을 받아 기네스북에도 등록됐습니다.그런 정주행하면서 다소 지루한 장면도 있었습니다. 수년에 걸치는 장편입니다–보니까 배우들은 같아도 감독이나 각본등이 바뀌는 구조로 되어 있었어요.

>

핑크맨도 예쁜 여자친구와 새로운 삶을 시작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말을 꺼내지 못하고 비참한 결과를 맞게 됩니다.잘 어울리는 커플이었어요.

>

따라서 월터 화이트는 어떻게 될까. 암으로 죽든 갱단에게 당하지만 아내가 죽지만 이상할 게 없는 맹목 대장 월터.유미는 또… 인과응보라고 해야겠죠.마약으로 막대한 돈을 모았지만 가족에게 외면당하고 차가운 바닥에서 쓸쓸히 목숨을 끊는 장면이 넌 끔찍해요. 하지만 멋진 말년이 아니라면, 정말 괴로워요. ᅮ

>

드라마 이래로 상이란 상은 모두 수상한 대작이었을 겁니다.저도 이 드라마를 계기로 월터를 연기한 브라이언 클랜스턴의 팬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나쁘진 않아.. 요즘 범죄/갱어 영화만 눈길이 가는데 이거 괜찮은가요?

>

62부작의 브레이킹 배드 완주를 해서 아쉬운 마소음은 엘카미노와 사울 굿맨으로 조금은 치유될 것 같네요.월터를 만날 수 없다는 게.. ᅮ

>

세이마이 네임! 세이마이 네임! 은… 하이젠버그…? 가뎀 루와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