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다보면 혈압 오르는 드라마 넷플릭스 종이의 집,

 #넷플릭스에 대해서 말하다 보니 종종 등장했던 #종이집을 드디어 보았다. 일단 시즌1과 시즌2를 봤는데 시즌1은 꽤 인상적으로 몰입해서 본 데 비해 시즌2는 정말 우기는 마음으로 보게 됐다. 드라마에 대한 집중력의 차이일 수도 있지만, 정서적으로 이해가 안 가는 부분? 그래서 시즌2는 정말 힘들게 보게 됐다. 집은 스페인의 드라마다. 어떤 이는 #종이집에 대해 이렇게 리뷰했다. 처음 봤을 때, 스페인어 드라마가 끝날 때쯤엔 내가 스페인어를 말할수록 익숙해질 거라고. 그렇지.정말 집은 스페인 드라마야? 라고 조금은, 파하고 어색한 느낌을 곧바로 지워 준다. 하지만…….

언어는 그렇다 해도 정서적으로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분명히 있다. 개인적으로는 한없이 무능한 경찰과 감정에 휘둘리는 경위의 모습 같았다.

원래 스페인은 이렇게 경찰 가 무능한가. 했는데 제가 스페인에 살지 않는 이상 이걸 이해하기는 어려울 거고. 아무튼 우리나라 같으면 어처구니없는 상황의 연속이라면 슬슬 황당한 상황이 올 수밖에 없다. 어쨌든 종이집은 조폐국을 턴 강도가 협상을 하면서 시간을 벌다 탈출하는데 이렇게 번 시간에는 자신들의 돈을 직접 찍어낸다. 강도가 어떤 돈을 가지고 탈출하는 것이 아니라 돈을 만들어 탈출한다는 발칙한 상상이라니!

스페인 조폐국, 한국서 말해라 한국은행을 털고 다니는 무장강도들의 얘기지만 일단 생각보다 경비가 너무 허술해 1차 놀랐고. 완전히 총이나 각종 무기로 무장하고 들어왔으니까 그럴 수도 있을 것 같아.가도 빨리 제압하거나 통제하지 못하는 경찰을 보고 2차 놀라고… 물론 모든 과정을 상세하게 설계한 강도에 대해 대단하다고 느끼면서도 이런 일은 한국에서는 절대 불가능하다는 생각도 든다.

상당히 많은 인질이 갇혀 있는 상황에서 각기 다른 인간 군상의 다양한 모습과 반응, 변화된 모습 등도 흥미로운데, 예컨대 바람난 조폐국 국장이 총에 맞아 치료를 받기 전에 자기 아내와 통화하고 마지막으로 불륜녀의 이름을 이야기할 때는 모두가 움찔하게 되고. 인질로 인간적으로 다루려는 강도의 모습이나 그들에게 반하는 모니카.그런데 조폐국 국장의 불륜녀 등 다양한 캐릭터를 관찰할 수 있는 드라마이기도 했다.

범인들은 자신의 진짜 이름은 부르지 않고 도시 이름으로 부르지만, 불치병에 걸린 베를린은 좀 광기에 사로잡힌 리더의 모습을 보여주고, 도쿄는 잘 싸우지만 정말 전혀 생각지도 않고 움직이는 타입같아 통제할 수 없는 느낌? 정말 때문에 모스크바가 죽었으니 답이 없는 . 개인적으로 이런 캐릭터가 너무 짜증나.

그렇게 많은 무기도어, 총도 있어 최첨단의 아이템을 쓰더니 터널을 파고 때는 곡괭이가 등장하고 사람을 당황시키는 드라마#종이 집…

그리고 정말 이해 못하는 것이 무리입니다, 경위 하지만 만나고 5일이 된 남자 때문에 자신의 인생을 모두 버리고 불 나방처럼 뛰어내리는?처음은 협상하는 경찰관이었지만 나중에 공범이 되고 말. 정말 이해할 수 없는 짜증 나는 캐릭터이다. 교수를 붙잡고 톨레도(트레로?그 집에 데려다 거짓말 탐지기를 하는 장면에서는 정말 작가가 이 드라마 쓰고 싶어 하지 않았다. 적당히 쓰고 싶은 거야.라는 허무함마저 느껴진다. 시즌 2에서는 정말 갈수록 동력이 떨어지고 집중력이 떨어진다.

어쨌든 이 아이들은 탈출하고 무리요는 다시 교수를 만난다. 해피엔딩이면 해피엔딩인 이 드라마 시즌1까지는 아주 재미있게 봤지만 시즌2에서는 갑자기 허탈감과 박탈감이 밀려와 중도 이탈하고 싶은 드라마. 시즌3부터는 볼 자신이 없어지는 서먹서먹한 고인물 넷플릭스 드라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