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vs녹내장 증상 헷갈리지 않는 법

대표적인 안과질환인 백내장과 녹내장금일 수원 건강관리협회에서 같은부분이 많아 헷갈리는 녹내장과 백내장에 대해 정확하게 알려드리려 할것입니다.​사실 두 모두 뚜렷다할 증상이 본인타본인지 않아 벌써 병이 많이 진행된 상태에 발견된다는 점에서 꼭 차이점과 대처법에 대해 알고 계셔야 한답니다.

>

백내장은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노년 백내장이 흔하며, 이 외에도 외상, 당뇨병, 아토피 등의 전신질환, 스테로이드 남용, 자외선 과다 노출, 눈 속의 염증에 의해 발병되기도 합니다.

>

그중 노인성 백내장은 자연스러운 노화 과정으로 사실 특별한 예방법은 없으며 자신이가 들면서 발병률이 높아져 60대에는 50퍼센트, 70대에는 70퍼센트, 80대에는 대부분 발생하지만 근래에는 30~40대 젊은 층에서도 자외선 노출 등 여러 가지 환경적인 영향으로 발병하고 있습니다.

>

​눈 역시도 자신이가 들면 노화현상을 거치게 되는데 백내장의 경우 발병 시기는 쪼금씩 다를 수 있지만 피할 수는 없는데요. 눈 속에는 안경알처럼 투명한 수정체가 있는데 바로 이 수정체를 통해 사물을 볼 때 초점을 맞추게 됩니다.백내장은 이 수정체 혼탁해지는 것을 스토리­하는데 사진기 렌즈에 흠집이 생기거자신 이물질이 끼면 사진이 흐리게 찍히는 것처럼 사물이 뿌옇게 안개 낀 듯 보이고 침침해지며, 사물이 두 개로 겹쳐 보이거자신 눈이 부신 증상을 동반될 수 있습니다.

>

이미 혼탁해진 수정체를 원래 투명한 상태로 되돌릴 수는 없지만 약물로 질병 진행을 늦추거나쁘지않아 수술로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할 수는 있습니다. 대체로 백내장 초기엔 바로 수술은 하지 않고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때 수술을 진행하게 됩니다.

>

하지만 환자의 눈에 백내장 이외에 당뇨망막증, 황반 질환, 녹내장, 시신경 손상 등의 다른 질환이 동반된 경우는 시력개선이 늦거나 수술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은 경우도 있기 때문에 수술 전에 망막이나 시신경에 문제가 없는지 가장가장기위서 확인해야 합니다.

>

인공수정체의 발달로 백내장 수술 시 노안을 동시에 개선할 수 있는 다초점 인공수정체로 시력 향상을 기대할 수 있으며 난시 교정용 인공수정체 삽입술로 백내장 수술 후 난시교정을 위해 안경을 써야 했던 불편함이 사라질 수 있습니다…

녹내장 역시한 일단 발생하면 완치할 수는 없어 조기 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할것이다.40세 이상의 약 5퍼센트가 녹내장 환자라고 할 만큼 녹내장 환자가 많지만 내용기까지 자각 증상을 느끼지 못해 대다수가 모르고 지낸다고 할것이다. 그렇다 보니 녹내장에 대한 인지도 역시한 아주매우 아침아 ’20퍼센트’ 는 아예 치료하고 있지 않는 실정이지만 녹내장은 3대 실명질환 중 하과인로 꼽히는 만큼 진단이 늦을수록 ‘ 위험.’이 높아진답니다.

>

우리 눈의 각막과 수정체 사이에는 여러 영양성분을 포함된 방수라고 하는 물이 채워져 눈 안에서 끊임없이 만들어지고 배출되며 일정한 압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안압이라고 하며 대게 방수의 배출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 안압이 올라점포 됩니다.​안압이 오르면 눈 속 모든 구조물이 압력에 의한 스트레스를 받게 되는데 이때 망막 한가운데 있는 시신경이 버틸 수 있는 압력을 넘어서면 시신경이 서서히 죽어점포 됩니다. 이렇듯 눈의 비정상적인 압력으로 시신경이 손 생돼 생기는 것이 바로 녹내장임.​

녹내장은 크게 만성과 급성으로 본인뉘는데 급성으로 발발하는 경우 눈의 방수 배출구가 막혀 안압이 급속도로 증가해 시력저하 및 충혈, 안구통이발발하고 응급실을 방문할 정도로 심한 두허가 구토 증상을 본인타내기도 한다.​반면 만성 녹내장의 경우 안압이 서서히 올라가며 시신경이 손상돼 증상이 참으로거의 없고, 이미 시신경이 파괴된 얘기기가 돼서야 질환을 발견하는 경우가 많읍니다.

>

녹내장이 무서운 이유 중 하나가 안압이 정상이라고 안심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실제로 우리행정부 녹내장 환자의 70% 정도는 정상 안압 녹내장으로 안압이 정상 범위 내에 있는 상태입니다에도 시신경이 손상되어 시력을 상실할 수 있는데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 뚜렷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안구 뒤쪽의 혈류장어린이나 유전적요인 등의 영향이라 추측하고 있슴니다.

>

많은 분들이 안압만 확인하면 녹내장 검진을 했습­니다고 소견하지만, 안압이 정상이어도 정상 안압 녹내장과 같이 시신경 손상이 오는 경우가 있어 안압의 높고 낮음만으로는 녹내장을 확진할 수 없으며 안압 측정 이외에도 전방이 각 검사, 시야 검사, 시신경 유두 검사, 시신경 영상분석 등 다른 녹내장 정밀 검사가 필요한다.

일단 시신경이 손상되면 다시 살릴 수 없기에 사실상 치료는 안압을 낮춰 시신경 파괴를 지연시킴으로써 현상태에서 시야 손실을 늦추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읍니다. 조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한 녹내장은 40세 넘으면 매년 ‘안과 검진’ 필수임.

>

치료는 일단 안압을 떨어뜨리는 조치를 하게 되는데 일반적으로 안약이 사용되며 먹는 약이 병행되기도 합니다. 현재 본인와있는 점안약에는 여러 종류가 있어 환자의 질병이본인 반응도를 고려하여 여러 개의 약을 병행해 사용할 수 있 습니다. 그러본인 이러한 치료에도 안압 조절이 되지 않으면 수술이 필요합니다.​

>

한번 발병하면 다시 돌릴 수 없는 안과질환인 백내장과 녹내장! 증상만으로 알아차리기 힘든만큼 1년에 한번은 안과검진 꼭 받으시길 바래요. 완치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지만 당뇨병 환자가 식이요법과 인슐린으로 혈당량을 조절하듯이 녹내장 환자도 적절한 약물, 레이저치료, 수술 등으로 안압을 조절하면 시신경 손상이나 시야감소를 최소화해 즐거운 삶을 유지할 수 있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