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석증, 쓸개 담낭제거수술 전 직접 겪은 실제 증상과 돌 생기는 거짓없이 원인은?

**쓸개(다소음낭)제거수술을 한지 4달이 지나 이 글을 이유는원인도 모른체 통증을 겪고 있을 누군가를 위한것입니다.​또한 수술한지 4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다소음낭절제후유증 증상을 겪고있기에내가 겪고 있는 다양한 변천들을 틈틈히 적어보려고 한다.​이 글이.. 누군가에게는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라며…!

​​2017년 10월 2일.추석 명절이 시작되던 즈소음​나쁘지않아에겐 악몽이 시작되었다.​​…​​​새벽 4시 갑자기 눈이 번쩍 떠지상서배를 움켜 쥐었다.위에 쥐가 나쁘지않아면 이러한 느낌이려나쁘지않아?​아니다.​내 위를 행주처럼 쥐어짜면 이러한 느낌이겠다.라고 견해할 정도로아주매우난 고통이 찾아왔다.​한평생 처소음 느껴보는 통증이었다.그러기를 한 30여분이 지났을 때거짓얘기처럼 고통이 사라졌다.​마치 꿈을 꾼 것처럼 얘기입니다.​그당시는 몰랐다..그것이 그다소음석증의 기본적인 증상이라는것을…..​​…​​나쁘지않아의 쓸개안에 자라고 있던 돌, 즉 그다소음석은이날로부터 정확히 3개월 내내 나쁘지않아로 하여금 고통의 늪을 건너희게 했습니다.​​그날 새벽, 그렇게 위경련(?)을 겪고,저녁 식사를 마친 후 갑자기 또한 통증이 찾아왔다.새벽이랑은 전혀 다른 통증이었다.​보통 체한 ?하지만, 체한것도 아닌것같은.. 그런 이상한..​정얘기결국 1회용 사혈침으로 열 손가락을 다 땄다.​그래도 소용이 없어서손가락을 혓바닥 안쪽에 넣어토하기를 여러번이지만, 증세는 더 심해졌다.​특히 걸을 때마다 느껴지는 통증은,소음.. 뭐랄까…마치 내 위에 볼링공이 들어있는데내 온몸을 마구 흔드는 느낌이었다.(몇달이 지났는데도 기억나쁘지않아는 생생한고통..)​​정얘기결국 배를 부여잡고 찾은 대전의 한 당직 병원.​​무뚝뚝한 얼굴로,체한것같다는 견해이 보이나쁘지않아100% 확신할 수는 없다며진경제, 위장운동촉진제, 소화성궤양용제, 소화제 등등..약 처방을 받았다.

>

(위의 사진은 11월 중반쯤 다른 당직병원에서 받았던 약이다. 다 비슷비슷 한 약이다.)​​그렇기때문에 주사를 맞았다.​훗날에 알았지만그것은 진경제 주사였고,나쁘지않아는 그날 후로 그 주사를 몇십번 맞았더랬다…(수술 직전에는 이틀에 한번꼴로 병원에 갔다)​​참그러므로, 진경제는 쉽게 얘기해 위장기관을 정상화 시키는 약이고,진통제는 진통을 느끼지 않게끔 해주는 약이라고 다른 병원 간호사가 해줬다.​​어쨌든 그날은 신기한 경험을 하기도 했는데,입니다자무 배가 아파서 허리도 못펴고 새우처럼 구부리고 있던 허리가..​​진경제 주사약이 들어가는 그 순간!완전 멀쩡해졌다는것이다. (나쁘지않아중에는 내성이 생겨서 진경제 뿐 아니라 진통제를 맞아도 고통이 지속되었다)​​​슬픈 사실은,고런 패턴이 3개월 내내 지속됐고,강도는 더욱 세졌으며…..어느날은 어머니에게 나쁘지않아 낳느라 고생했다고 펑펑 울기도 했었다…..ㅋㅋㅋ..​어쨌든 난 시각이 지날수록 나쁘지않아는 원인 모를 불치병에 걸린 사람처럼야위어갔다. 원인을 알 수 없기에… ㅠㅠ..1차 당직병원 의사들은 한결함께 위장장애라고만 했었다.ㅠㅠ왜냐하면 뒤석증 증상이 약간거의 비슷하기 때문.​​또 설상가상으로 같은 시기에 설사를 한동안 지속했는데,​K대학병원에서는 설사가 뒤석증 증상은 아니라고 했다.아마 같은 시기에 장염이 함께 왔던게 아닐까 싶다.라고 얘기씀하셨다. ​결얘기 무른변 증상으로 인해 더욱 뒤석증이라는 병명이 가리워졌다.​…​1차 병원만 다니기를 1당몸무게는  4kg정도가 빠졌다.초반에는 자동 다이어트가 되어 기뻤(?)으나쁘지않아..그것이 얼마나쁘지않아 멍청한 소견인지를 나쁘지않아중에 깨닫게 되었다.​​내 증상은 위경련(자주는 아니었다) + 명치 통증 + 오른쪽 윗배 통증+ 오른쪽 등, 어깨 통증+ 오한 드물게 설사와 소화불량이정도였는데​​이 모든 통증들의 공통점은 바로,저녁~새벽 사이에 발생! 한다는 것이다..​​나쁘지않아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우리 몸은 수축과 이완을 하는데,밤에 쓸개가 수축되며, + 저녁 섭취를 하고 나쁘지않아면 쓸개가 수축되기 때문에(특히 지방이 많은 소리식을 먹었을 때) 그러면 안에 들어있던 돌이 뒤낭 입구를 막으면서 그 안이 압력으로 가득차게 되고그렇게 통증이 생기는 것이라고 했다. (K대학병원 의사선생님 왈)​​하…어쨌든 1달동안 1차병원을 다니다가2차병원에 갔는데 증상으로 인해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의심.

>

​1달정도 그 약을 아무리 먹어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같은 병원을 다시 방문해 다른 교수님 진료를 받았다.십이지장궤양의 가능성­이 있다며 곧바로 입원하여위내시경, 대장내시경을 받았다.​그런데 .​CT를 찍었다.후(後)석증인것 같긴 한데 잘 안보인다며MRI를 찍었다.MRI를 통해 보니, 지름 2cm정도 되는 돌이 발견됐다.​언제 요런 녀석이 내 몸에서 자라고 있었지?..​내 나이가 젊기에수술을 당장 하기는 이르고약물 치료를 조금 해본 후에,수술을 하기로 판정했습니다.​(그날 당장 했어야 한다..)​당시 먹었던 약은

>

이 우루사정 200mg이라는 약입니다니다.우루사정 200mg의 효능과 효과는 ○담석증○원발 쓸개관 간경화증(Primary Biliary Cirrhosis: PBC) 의 간기능 개선○만성 C형 간염 환자의 간기능 개선​이라고 한다.-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terms.naver.com/entry.nhn?docId=2134442&cid=51000&categoryId=51000

​​결미 약은 소용이 없었고,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해영상자료를 모조리 끌어 모아다가CD와 DVD로 구워서서울 아산병원에 있는 김명환교수님을 찾아갔다.​교수님이 MRI를 보자마자 하시는 이내용씀..​

ㅋㅋㅋㅋㅋㅋㅋㅋ최근 견해해도 넘 명확하다.우리자신라 뿐 아니라 외국에서도 권위자로 손꼽히는 의사선생님이당장 수술 하라고 하셔서 난 수술을 하기로 하였다..수술 할지 스토리­지 고민합니다고 2,3주동안 때때로을 허비했는데,너무자신 명쾌하여 날아갈 지경이었다..​그렇기때문에 교수님께 되물었다.“교수님 쓸개에 돌이 도대체 왜 생기는거에요?”​교수님 왈

​결국 본인는 쓸개가 약했던것입니다니다.그렇게하여 벌써 만성담낭염으로 인해쓸개가 제 기능을 못하고 있을것이라고 했습니다.그렇게 본인는 쓸개와의 이별을 고해야했습니다.​수술후기는 본인중에..​​

>

terms.naver.com/imageDetail.nhn?cid=42411&imageUrl=http퍼센트3A퍼센트2F퍼센트2Fdbscthumb.phinf.naver.net퍼센트2F3582_000_1퍼센트2F20141027123452527_JJJ92X0QI.jpg퍼센트2Fcf6_3368_i1.jpg퍼센트3Ftype퍼센트3Dm4500_4500_fst_n퍼센트26wm퍼센트3DY&categoryId=42411&docId=424313&mode=simple

​​https://m.blog.naver.com/mid-eum/221429119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