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내장, 눈아픔, 눈충혈, 눈침침, 시력저하, 시력장유아, 눈외상

>

>

​​

>

눈을 비비고 손등으로 문질러 본다. 언제부터인가 눈짓이 시작되고 시력이 저하되고 있는 것을 알았습니다만, 단지 늙어 가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그렇게 생각한 것이 착각이었던 것 같습니다. 의심된다고 들어보면 얘기죠.

>

>

주변에서 들은 녹내장은, 눈이 찢어지는 듯한 통증 때문에, 두통도 심하고, 거짓없이 「댁이 힘들고, 아픈 느낌이 든다」라고 듣고 있었기 때문에, 그렇게만 생각했다고 하는 분이 있습니다. 물론 심각한 단계에 이르렀을 경우 그런 상태를 나타내는 분들도 있지만, 초기 증상 자신 안압이 수치를 유지하는 분들의 경우에는 단지 눈의 충혈이 보이고 약간의 통증만 느껴지는 것이 전부이기도 하다.​

>

그 콰인과 마찬가지로 더 나아가 콰인아스크 시야가 제대로 확보되지 않고 소실되어 보이는 부분이 생긴다는 정도입니다. 그러나 이런 경우 눈이 보이지 않는 단계를 넘어 심각한 단계에 들어갔다고 해도 무방할 수 있기 때문에 눈에 과인, 타과인은 변천에 관해 전혀 무관심하며 평소와 다른 양상이 보이면 적어도 가정력이 있다, 과인의 연령이 높은 쪽에 속하면 정기적으로 추적관찰을 하는 것도 올바른 예방계획이 될 것입니다.​​

>

다만이런선천적인원인과달리눈외상으로인해녹내장이발발하기도하는데요. 안구를 유지하는 방수는 순환할 필요가 있지만, 어떤 충격이 과도한 추돌 등으로 외상을 일으켜 버리면 이러한 균형이 깨져 버립니다. 정체나 들어오는 양이 부족한, 과인 등의 양상이 과인 타과가 되는 것입니다. 균형이 좋지 않으면 유지할 수 없는 눈의 건강이 외부 충격으로 금이 가면 자연스럽게 시신경 등이 손상되어 저하로 이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

>

>

더 걱정스러운 적정한 시기를 놓쳐 영구적으로 시력을 잃는 실명증의 가능성도 안고 있다는 것입니다. 예전에는 너무 늦게 발견돼 사실 이런 시력장애에 이르시는 분들이 많았지만 요즘은 국가에서 검진 등을 통해 발견되는 시기가 빠르고 대처할 수 있어 무작정 녹내장 진단을 받는다고 해서 모두 좌절만 할 필요는 없습니다.​​

>

​ ​ 다만 이런 과정도 없고 자각 증상도 없는 녹내장이 마지막으로 이를 때까지 알아차리지 않으면 문재입니다. 따라서 평소 관련이 있는 당뇨 자신 고혈압 심혈관질환 걱정 및 원시 등이 새로 생기지 않았는지, 원래 있었다면 최근 들어 자신감이 더 빠지지 않았는지 정도는 반드시 살펴봐야 합니다.​​​

>

그래도 시력 소실 전에 발견되면 더 이상의 진행은 막으면서 유지할 수 있습니다. 평생 함께 가야 한다면 더 이상 높은 선에 도달하기 전에 아침에 춤을 출 수 있도록 도와보세요.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