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애기니메이션 추천 리스트 (2019 업데이트)

>

기본적으로 회별로 볼 수 있는 것만 골랐어요.시즌1까지 있는 것은 대부분 만화로 연재 중이어서 아쉬운 스토리다.지브리 유 애니메이션 영화라든지 신카이 마코토의 영화는 추천 리스트에 포함되지 않았다. 유애니메이션의 매력은 계속 생산되는 연속성에 있다는 견해입니다만(자신 루트 자신, 자신, 포켓몬이 자신, 파도도, 점점 자신은 마르지 않는 우물 같은) 어디까지 자신의 장편 유애니 영화는 2D세계에 몰입했습니다. 『A』는 시청자의 여운을 책입니다.깎아주지 않는 아주 불친절한 콘텐츠이기 때문이었다. 속편을 기대할 수 없는 것은 물론 자신, 작가의 인터뷰도 별로 없어 상상력에 의존해 그 여운에서 친구여야 한다. 사건은 그 상상력도 펼치는 데 한계가 있고, 정 스토리 결국 여운에서 친구이며, 자신감을 갖기 위해서는 때때로 지려는 그 유니메이션이 기억에서 잊혀질 때까지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그에 비해 시즌별 유니폼은 어떨까. 시즌1이 끝난 갈증을 느낄 틈도 없이 시즌2를 보게 되고 시즌2가 끝날 무렵 연재되는 만화를 보면서 시즌을 기다릴 수 있으며 작가의 인터뷰를 통해 체득한 언어의 세계관이 자신의 등장인물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바탕으로 애니메이션을 다각도로 감상할 수 있다. 무엇보다 2D가 주는 여운에서 강제로 헤어 자신에게 오지 않아도 되는데 구입으로 2D를 인생에 넣음으로써 여운으로 가볍게 포장되는 설명하지 못하는 광대한 생각을 해소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서론이 길었다. 위의 기준을 충족한 것만 넷플릭스로 골라봤다.(* 목록은 주기적으로 갱신된다)

가볍게 볼 수 있는 것

제목의 “#디스잉챠은토”에서 보듯 마치 심슨 가정을 보는 듯한 그 시대상의 풍자와 개그를 엿볼 수 있다. 다만 옴니버스 형식의 심슨 가정과는 달리 내용을 신기하게도 잘 풀었고, 그 와중에 역시 복선을 슬그머니 놓고 가는 전개가 흐르고 있다. 시즌 15회(헨젤과 그레텔 편)와 7회(요미우리 테스 편)를 보면 떡밥 사이가 수두룩했고 특히 파트1의 결말은 걷잡을 수 없이 활짝 열렸다.엘포는 착하지만 가끔 고구마를 선물할때가..)

마 세계에서 쫓겨난 마왕이 인간 세계에서 친국을 만들어 가고, 기대와는 달리 인간미 넘치는 모습을 보인다.적을 아군으로 하여 진정한 마왕으로 성장(?)하는 .불편한 장면은 꽤 나오고 있습니다만, 일본의 어린이 애니메이션의 특성상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평범한 남자 배우가 가끔 이 세상에 떨어진다. 그 강타로 죽으면 게다처럼 리셋되어 하루를 다시 시작하게 된다.아픈 줄 알았는데 중간중간 좀 끔찍한 장면이 나와요.”이 때문에 어떻게 된다는 거야? 감정으로 여러 번 본 애야.

공주 악당 마법 등이 공존하는 세계 울랜드(The Land of Ooo)에서 영웅이 되는 게 꿈인 인간 핀과 마법을 쓰는 개 제이크가 벌이는 정신자끼리의 활약상이 주요 스토리.잉여하고 기괴한 행동과 시청자의 예상을 넘어 한참 삼천포에 빠져버린다는, 이미 이야기의 전개는 바로 바로 바로 기승전병이 어떤 것인지를 잘 알려주는 스토리구조다. 심지어 기승전병마저 부족한지 기병병병들이 자기 병병구조 에피소드가 난무할 때도 있다.

스토리형식으로계속볼만하죠.

10년전 이누야샤가 생각납니다. 아아…(아련) 그만큼 여개취의 유니메이션 아닌가.왕위 찬가를 받은 공주가 너의 전사들(사룡즈)을 모아 진정한 왕으로 거듭 본 인기 때문에 고군분투하는 소년만화(소녀만화라고 할 만한 본인). 화조들 많이 와서 신아(청룡)의 등장이 개인적으로 센세이션해서 너무 만족했어요.(신아의 얼굴이 궁금하다면 새벽 연화정 주행을 가자)

>

2회까지는 이걸 보는 사람이 있다니 왜 이런 애니메이션에 눈을 떠 보지?라고 생각했지만 어떻게 된 일인지 솔직하고 시즌2가 아직이라 나머지 내용은 만화로 본다. 이누야샤가 그리운 사람이 있다면 추천한다. # 새벽의 연화

요괴를 볼 줄 아는 소년(#자신의 손톱)이 할머니의 유품인 소인장(요괴들의 이름을 봉인해 둔 수첩)을 손에 넣게 돼 벌어지는 작지만 위협적인 날들을, 다음은 옴니버스식 어린이 애니메이션. 감정이 따뜻해지고 교훈적이며 흉곽을 울리는 대사가 자신 있게 다가온다.스펙터클은 아니지만 보고 있으면 어떤 것인지 ‘자신의 손톱과 친구’와 함께 계절을 보내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

도쿄의 어린이 애니메이션이라 보았습니다. 작화가 예쁘니까.나쁘지 않고 이 말도 확실하고, 초능력을 사용한 인물의 액션이 볼 만했습니다.이것도 소년만화로 분리될 것 같다.

농구천재들의 성장기의 전형적인 도전>성장>좌절>재도전>비약적인 성장>드라마틱한 성공(?)을 보고 NBA 영상까지 보게 됩니다. 애니메이션에서 엄청난 기술을 구사해 어이가 없었지만 NBA 선수들이 하는 속임수는 더 터무니없이 조용히 입을 다물었다.​

작가의 우익 논쟁만 아니었다면 오래 소비했을 아기 중 1. 넷플릭스에는 오직 2기까지만 올라온 것으로 알고 있다. 초반에는 벽에 갇힌 인간 대 거인 구도였지만 후반에 갈수록 균형이 깨지는데 그때부터 좀. 몰입도도 가감된 소음고어를 나쁘지 않은 분이라면 재미있을 것 같은 작품입니다.

헤빌 이하 생략 한번 보면 그 다음 스토리가 궁금해서 끝까지 볼 수밖에 없는 애니메이션. 여기에 분류되는 애니메이션은 몇 줄에서 설명하기가 어렵습니다.가볍게 볼 수 있는 작품이 아니다.

#러브 데스 로봇#러브, 데쓰+로봇 lovedeath+robots의 타이틀에 당당히”로봇”이 들어 있으며 많은 소개 글에서 해당 단편 시리즈가 SF것이라고 소개되고 있지만 SF에서는 없는 작품도 다수 있다. 공통적으로 SF물이라기보다는 오컬트, 미스터리를 포함한 환상적 스토리를 다소 갖고 있다고 보는 편이 옳을 것이다.매우 수위가 높고 자극적 선정적 폭력적이어서 정신의 약한 사람이 지나치게 경박한 것이 서툰 사람에는 시청 시에 주의가 필요하겠죠.

추천할 것까지는 아니고 그냥 본 거예요.

「이능력자 배틀」의 내용이 후반에 전멸하는 세카이물이 되어, 마지막도 끝도 없이 다다 「이마오카 에리 해피 엔드로 종료해 버리는 해괴한 작품」(본인 무위키에 이렇게 평가되고 있었지만, 공감해서 들어 온) 엔딩이 굉장히 공허하므로, 넷플릭스 오리지날 애니메이션 정주행중이 아니면, 시각을 내면서까지 감상할 이유는 없는 작품입니다.​

이하 동문. 쌍둥이 형제 중, 우리의 주인공은 「우와!!」파. 여러 가지 트러블 메이커로 살고 있었지만, 실은 본인은 악마의 아들이었다…(어?) 사탄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숨긴 채, 엑소시스트가 되어, 고군분투(특별히 의욕이 없지만)라고 하는 스토리의 애기야.작화나 세계관의 설정에서는 특별히 단점은 없지만, 뭔가 부족한 편입니다. 구성이 빈약하다. 스토리 자체에 대해서도 강렬한 임팩트가 있다기보다는 그냥 흘러가는 듯한 상념.넷플릭스 어기니 추천 리스트 제2탄도 있다.

제3탄도 있다.

​​​​​​​​​​​​​​​​​